2015 블로그 정리와 IDC에서 보는 미래 예측

Cloud 2016.01.04 00:21 Posted by Storage Story

2015년을 막 지나고 이제는 아직은 낯선 2016년입니다. 개인적으로 많은 이벤트가 있었고 때로는 힘들었지만 역시나 지나고 보면 그렇게까지 죽을 맛은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연말이면 늘 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올 해를 정리하고 내년을 예측해 보는 것이죠. 다른 이런 것을 하기 때문에 굳이 해야 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미래를 꾸준히 예상해 보고 트렌드를 놓치지 않고 살피는 것은 매우 중요할 것입니다.

지난 2015년 이 블로그 운영과 관련된 것을 간단히 살펴 보겠습니다. 저는 http://www.storagestory.com과 워드프레스에 http://storagestory.wordpress.com을 동시에 게시하고 있는데요, 워드프레스의 장점이 있고 티스토리(storagestory.com)의 장점이 있어 어떤 것이 더 좋다고 말하기 좀 어렵습니다. 굳이 좀 더 나은 툴을 이야기 하자면 워드프레스라고 할 수 있겠지만 그리 의미 있는 수준은 아닙니다. 티스토리에는 워낙 예전부터 블로그를 만들고 있어서 익숙하지만 상대적으로 운영 관리하는데 있어 툴이 좀 아쉬울 때가 있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이 블로그의 조회수가 215,476건이었습니다. 실제 방문자 수는 이 숫자보다 적을 것입니다. 워드프레스는 조회수와 방문자수를 정확하게(?) 구분해 주고 있는데, 티스토리는 그렇지 못합니다. 티스토리는 방문자수를 보여주고 있고 조회수는 표시해 주지 않고 있습니다. 월 별로 조회수와 방문자 수를 구별하지 않고 그래프를 그려 보았습니다(의도적으로 구분하지 않았으며 그렇게 할만큼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기에…).

티스토리는 www.storagestory.com을 통해 들어오는 것이고 정기적으로 많은 리더들을 통해 보여지기 때문에 워드프레스에 비해 항상 조회수가 많습니다. 그런데, 유독 2015년 12월에 조회가 급증하는데, 12월 3일에 38,872건의 조회수를 보임으로서 이러한 수치가 나옵니다. 티스토리에서의 이러한 결과는 왜 그렇게 되었는지를 확인하기 매우 어렵습니다. 워드프레스에서의 12월 3일은 조용합니다. 특별히 조회가 더 많지도 않습니다. 12월에는 6일과 20일에 글을 올렸기 때문에 12월 3일 그것도 의 목요일의 이러한 현상은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이상 수치를 빼면 매월 1만 조회수는 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티스토리는 2007년부터 시작했는데, 현재까지 83만 조회수가 있었습니다. 대부분 구글과 네이버, 다음 등을 통해 들어오고 있으며 블로터와 디지에코 등을 통해서 접속하기도 하며 RSS와 같이 리더를 통해서 읽혀지기도 합니다. 간혹 특정 사이트에서도 한꺼번에 들어오는 경우도 있는데, 대개는 특정 기업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 때는 이 블로그가 그 기업의 어떤 팀에서 주소가 메일이나 사내 게시판 등에서 돌았구나 하는 생각을 하면서 부끄러워지기도 합니다.

비교적 많이 읽혔던 글을 살펴 보았는데요, 티스토리에서는 해당 기능을 제공하지 않고 있어 워드프레스에서 제공하는 기능을 이용하여 아래 리스트를 뽑았습니다.

  • 하둡과 NoSQL의 시장은 어떻게 될까
  • IaaS와 PaaS가 합쳐질까?
  • HBR, 스마트 커넥티드 관련 2편의 글을 읽고
  •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의 현재
  • 돈이 모이는 곳, 모바일, 클라우드 그리고 소프트웨어
  • 오픈스택을 적용한 FICO
  • 소프트웨어로 뭐든지 정의 - Software Defined Anything
  • 인더스트리 4.0가 뭐길래
  • 일본 브라더공업, 흔들면 충전되는 건전지 개발
  • 우리에게 뉴 노멀은 무엇일까
  • 가트너가 바라보는 서버 가상화 기술과 클라우드
  • 코어OS - Virtualization and Containerization
  • DevOps 생각해 보기
  • 플래시 스토리지 기업, 「테자일」살펴보기
  • Digitization을 위한 준비

내용들을 살펴보면 오픈소스와 소프트웨어,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 스마트 & 커넥티드 등입니다. 비교적 최근의 이야기들이 많이 있다는 것이 이러한 목록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올해부터는 Google Analytics와 네이버 애널리틱스를 이용한 분석을 할까 합니다. 그럼 좀 더 의미 있고 심도 있는 분석이 될 수도 있겠다는 희망을 해 봅니다.

Digitization을 준비해야 한다는 내용으로 얼마 전에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Digitization은 결국 소프트웨어가 중심이 되고 변화(Transformation)을 전제로 합니다. 많이 읽혀진 글들을 보면 공통점이 바로 소프트웨어입니다. 지난 2015년 11월에 IDC는 디지털로의 변화(transformation)를 위한 10개의 예측(IDC’s Digital Transformation 2016 Top Ten Predictions)을 발표했는데요, 소프트웨어에 대해 진지하게 더 생각해 보게 만듭니다.

 

위 그림에서 동그라미의 크기는 복잡성과 비용 간의 비율로서 각 항목이 의미는 아래와 같습니다.

  1. By the end of 2017, two third of the CEOs of the G2000 enterprises will have digital transformation (DX) at the center of their corporate strategy.
  2. By 2017, three out of five of companies with a DX strategy will deem it too critical for any one functional area and create an independent corporate execlusive to oversee the implementation.
  3. By 2018, 80% of B2C companies will have created immersive, authentic omni-experiences for customers, partners, and employees. 60% of B2B centric companies will have done the same.
  4. The top new investment area through 2017 will be contextual understanding and automated next best action capabilities.
  5. In 2016, 65% of large enterprises will have committed to become information based companies, shfiting the focus from resources, labor and fixed capital to relationships, people, and intangible capital.
  6. By 2008, 75% of the G2000 will have deployed full, information based, economic models or “digital twin” of their products/services, supply network, sales channels, and operations.
  7. By 2020, 60% of G2000 companies will have doubled their productivity by digitally transforming many processes from human to software based delivery.
  8. In 2016, the level of connectivity related to products, assets, and processes will increases 50% for all industry value chains.
  9. The sharing economy will give rise to the “networked free agent” and skill based marketplaces resulting in more than 10% of work being sourced in this fashion in mature economies by 2019.
  10. By 2018, IDC expects at least 20% of all workers to use automated assistance technologies to make decisions and get work done.

이것을 보면 어떤 지배적인 생각은 디지털 변화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연결과 자동화라는 점입니다. 특히 마지막에 있는 (10번 항목에 있는) 모든 근로자의 적어도 20%는 자동화된 지원 기술을 통해 의사결정을 하고 일을 하게 될 것이라는 것입니다. 저는 최근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를 읽고 있는데요, 이 책은 인류의 역사를 통해 사피엔스라는 종족이 어떻게 지구를 정복했고 어떤 죄(?)를 저질렀으며 이제 인류는 신(神)이 되려고 한다는 것을 적고 있습니다. 갑자기 이 책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은 지적 설계의 능력을 가진 신이 인간이 되려고 하고 있고 이러한 배경은 기술에 있고 구글과 같은 기술 기업들에 의해 진지하게 연구되고 있어 그렇게 됨으로써 인류의 미래에 대한 전망이 좋게 되지는 않을 것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TED나 Talks at Google 등에서의 그의 강의를 듣게 되면 IDC의 이러한 전망이 결국 유발 하라리의 전망대로 이어지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자동차에는 운전자가 없어지고 판단이 필요 없어지는 의사나 간호사, 의사결정이 필요하지 않은 금융 거래와 판매 등을 생각해 본다면 디지털로의 변화에 대해 보다 많은 생각을 해야 할 것이라고 봅니다. 물론 우려할 수 있는 이러한 미래는 아주 한참 뒤의 일이겠지만요…

블로그를 통해 본 몇 가지 키워드와 미래 예측을 IDC를 통해 보면서 여러 생각들이 듭니다. 사뭇 비슷한 점을 보면서 흐뭇하기도 하면서 또 한편으로는 지금 읽고 있는 책 한 권과 IDC의 내용이 일면에서 닿아 있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알면 알수록 또 알아갈수록 재미있는 세상입니다.

.

- Merci & Fin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Digitization을 위한 준비

Cloud 2015.12.20 13:10 Posted by Storage Story

Digitization이라는 말을 우리 말로 어떻게 할까 생각해 봅니다. 일반적으로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은 ‘디지털화’ 정도일 것인데, 저는 그렇게 말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봅니다. ‘디지털 기반’ 또는 ‘디지털 체제’ 정도가 되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한 달 전에 게시한 ‘HBR, 스마트 커넥티드 관련 2편의 글을 읽고’에서도 언급했지만 컴퓨터라는 것이 제품(생산을 포함하여) 그 자체를 변화시켜 경쟁의 틀을 바꾼다고 했는데, 이전에도 이야기 했던 인더스트리 4.0이나 스마트·커넥티드 모두 결국에는 그 근저에는 Digitization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생산과 소비의 전 과정에서 디지털이 개입되고 그것을 바탕으로 생산과 소비가 이뤄지는 것이 바로 Digitization입니다. 그러나 현재는 독일 과학 기술 아카데미(National Academy of Science and Engineering)에 따르면 디지털로 가는 여정(digitization journey)의 첫 계단이라고 진단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현재 고급 차량의 경우 20여대의 PC 성능과 25GB의 데이터가 1시간 주행하는데 만들어진다고 하니 이제 자동차는 움직이는 거대한 기기, 진정한 모바일 기기이며 동시에 돌아다니는 전산실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시간당 25GB의 데이터는 사실 매우 큰데요, 어지간한 글로벌 기업의 ERP도 1시간당 생성되는 새로운 데이터의 크기가 이렇게 되기가 쉽지 않습니다.

생산에서의 이러한 현상 뿐만 아니라 사실 마케팅 분야에서의 Digitization은 진작에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을 겁니다. 이른바 과학적 접근 방법이나 계량적 접근 방법을 많이 채택하고 있는 사회과학 분야에서 통계학에 바탕을 각종 조사 방법론은 이미 보편적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고 우리가 일상에서 가장 많이 만나 볼 수 있는 것이 정치공학이라 것이 그것이죠.

HBR의 최근 리포트에는 고객의 감정을 사로 잡는 새로운 과학적 접근 방법(The New Science of Customer Emotions)에서는 인간의 정서적 측면, 즉 브랜드와 소비자 간의 정서적 교감에 주목하면서 이를 과학적으로 풀어내고 있습니다. 잠시 들여다 보면, 내용은 이렇습니다. 디즈니나 애플과 같은 기업들은 ‘감성 DNA’가 충만한데, 다른 기업들 역시 정서적 교감 가치(emotional connection vaue)가 있고 그것을 연장하여 ‘좋은 브랜드(good brand)”로 확장해 나간다는 것입니다. ‘불만족 고객’을 ‘만족 고객’으로 바꾸기 위해 노력을 하지만 사실 중요한 것은 ‘교감’을 할 수 있는 수준을 높이는 것이 이른바 ‘완전 만족’의 상태가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연구가 시도되고 그 결과들이 이렇게 나오는 것 역시 디지털 체제(Digitization)이기 때문에 가능합니다. 실제로 이 리포트를 읽어 보면 알 수 있는데요, 전사적 차원에서의 투자 최적화라는 부분이 나오고 4개의 주요 투자처를 매장, 머천다이징, 온라인 및 옴니채널 경험, 메시지 타기팅 등으로 정해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데, 결국을 계량화와 분석입니다. 브랜드에 대해 느끼고 공감을 하고 좋은 브랜드로 인지하는 과정에서 기업에 만족하게 되는 것, 소비자의 구매 패턴을 넘어 다양한 정보들을 이용하여 보다 차원(dimension)을 많이 해서 분석해 내는 것이 빅데이터 기술이면서 그것을 위해서는 Digitization 해야 할 것입니다.

기업의 생산이나 판매에서 이러한 모습은 이른바 CIO에게 있어 디지털 전환(digital tranformation)을 생각하게 하는 큰 숙제를 주고 있습니다.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는 현재 대부분의 CIO들이 디지털 체제로의 급격한 변화, 혁신, 비즈니스의 가속 등에 대해 기존의 전략이 충분하지 못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LOB 차원에서 그리고 LOB 사용자들이 직접 자신들의 비즈니스를 위한 시스템을 만들게 되고 이러한 현상은 기업의 거버넌스나 보안, 규제 준수(compliance), 기업 문화 등에 있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진단합니다. (출처: CIO Call to Action: Shake Up Your Integration Strategy to Enable Digital Transformation)

위의 가트너 리포트에서 IT에서의 통합(integration)이 이전에도 중요했지만 현재는 더 중요하다고 선언합니다. 디지털 비즈니스, 바이모달 IT(Bimodal IT), 포스트모던 애플리케이션 전략(Postmodern appliation strategies), 사물 인터넷(Internet of Things), 지속적인 경쟁 우위(sustainable competitive advantage), 1회성 사업과의 관계(Volatile business relationships; 해당 업무를 시작했다가 금방 사라지거나 혹은 사라진 이후 통합된 상태에서 빨리 뺄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의미함) 등의 측면에서 통합성이 매우 중요하고 그래서 빠르게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래서 종전의 IT와 새로운 IT를 동시에 끌어가야 할 CIO를 위해 가트너는 Bimodal IT, 2개의 IT를 말하고 있고 애플리케이션 설계 단계에서부터 통합을 전제로 해야 하며 이것을 ‘뉴 노멀(new normal)”로 정의합니다. 통합을 전제로 하는 애플리케이션, 잘 생각해 보면 LOB 차원에서 IT를 도입하여 사용하는데 왜 통합을 전제로 해야 하는가는 매우 중요합니다. 가트너에서 말하는 Mode 2는 속성 상 다양한 비즈니스 도메인에 걸쳐 있습니다. 커넥티느 카(connected car)나 차량 공유 서비스, IoT 등을 생각해보면 기존의IT와의 연계가 전제되지 않으면 사실상 동작할 수 없습니다. 또한 LOB 사용자들이 시스템 차원에서의 접근에 있어 전문가가 되기 어렵다는 것은 CIO와 그의 조직이 해야 할 중요한 명분이 있습니다. Mode 1과 Mode 2의 관계의 강도가 다소 느슨하냐 혹은 강하게 서로 당기고 있느냐 하는 정도가 있을 뿐 통합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가트너는 CIO에게 아래와 같이 하라고 주문을 합니다.

  • 기업의 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 B2B 통합 팀을 하나의 단일 ‘확산 통합 조직(pervasive integration organization)’으로 전환하여 다양한 비즈니스에서의 요구에 전체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하라.
  • 실제 비즈니스 팀(예를 들어 LOB 차원)이 자체적으로 어떤 애플리케이션이나 통합을 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변화 시키고 이는 기업 내부 뿐만 아니라 외부 참여자들을 포함해야 한다.
  • 시스템적인 접근 방법(systematic approach), 통합을 위한 인프라의 형태로 혁신하여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나 접근 방법을 수용할 수 있도록 하라.

다소 추상적일 수도 있는데, 통합 수행 팀(Integration Facilitation Team; IFT)의 역할과 책임을 보면 좀 더 구체적입니다. 예를 들어 통합 전문가(integration specialist)들이 교육, 컨설팅, 지원, 헬프 데스크, 거버넌스, 통합을 위한 템플릿, 클라우드 간의 연계나 통합 등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하고 실제 사용자(예: LOB)들은 필요에 따라 자신의 목적에 맞는 통합을 할 수 있도록 셀프 서비스 통합 포털(Self-Service Integration Portal)을 만들라는 것입니다. 셀프 서비스 통합 포털을 통해 실 사용자들은 이전에 만들어 놓았던 다양한 리소스(각종 방법, 지침, 템플릿 등)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하라는 것은 프라이빗이건 퍼블릭이던 클라우드에 있어 가장 기본적인 것입니다.

여기서 통합을 위한 비용이 많이 들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API를 활용해야 하고 가장 보편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것이 RESTfiul API라고 언급하면서 CSV(comma-separated vaules) 파일과 같은 플랫 파일을 이용해야 데이터에 대해 직접적인 액세스가 가능할 것이라는 겁니다. 인프라 자체를 소프트웨어로 통제, 조정, 관리할 수 있는 상태, 즉 소프트웨어 정의 아키텍처(SDA: software defined architeture)가 되어야 하고 그래야 보안, 프라이버시, 컴플라이언스 등과 같은 정책들을 지켜나갈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이상에서 몇 개의 리포트를 종합해 결국 이러한 결론을 내려 봅니다.

  • 기업의 디지털 전환(digtial transformation)을 위해서는 정보의 접근과 활용이 쉬워야 한다.
  • CIO는 정보 접근의 활용성을 높일 수 있도록 아키텍처를 소프트웨어로 정의될 수 있는 형태로 만들어야 한다.
  • 정보 이용을 위한 사용자 레벨과 기업 전체적으로 통합에 과도한 비용이 들지 않도록 API, 플랫 파일, 여러 예제 등을 만들어 두어 그것을 LOB 사용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포털을 만들어 제공하라.
  • 기업의 Digitization은 이제 시작하는 단계라고 할 수 있으니 지금부터 시작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 기업의 Digitization은 생산과 판매 등에 있어 새로운 과학적 접근 방법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IoT를 이야기 하면서 이제 존재하는 모든 것들을 연결하는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해 많은 논란도 있습니다. 그러나 기술에는 선악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사용하는 사람들에 의해 가치가 판단되겠죠. 그런데 가치를 판단하려면 존재하여야 할 근거들이 Digitization, 디지털 체제로 급격하게 이동하고 있습니다. 디지털로의 전환, 속도가 생명인 것 같습니다.

 

- Merci & Fin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